[뉴스1] 윤장현은 어떤 사람?

Views 270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윤장현 후보 가족사진/사진제공=윤장현 후보 사무소 © News1



새정치민주연합 광주시장 후보가 된 윤장현의 삶과 작지만 울림이 큰 행보가 주목받고 있다.


윤장현은 그동안 의사라는 직업인으로서의 활동 외에도 다양한 분야의 시민운동에 참여하면서도 드러내고 과장하지 않는 성격때문에 일반 시민들에게는 잘 알려져 있지 않았다.


윤 후보는 광주 출신으로, 광주서중과 살레시오고를 거쳐 조선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한 뒤 1983년 중앙안과(현재 아이안과)를 개업해 인술을 펼치고 있는 안과의사다.


그러나 의료계보다는 한국YMCA 전국연맹 이사장을 지내는 등 시민운동 분야에서 주로 활동하면서 '시민운동 대부'로 불릴 정도로 각종 시민사회운동의 대표 인물로 꼽히고 있다. 이 때문에 광주지역은 물론 전국의 재야단체에서는 널리 알려졌지만, 광주시민들에게는 비교적 생소한 인물이다.


윤 후보의 시민사회운동 경력은 화려하다. 민주·환경·통일 등의 시민사회운동을 비롯, 지역을 살리는 일에 주로 헌신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광주·전남 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 천주교 광주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 부위원장, 광주시민단체협의회 공동대표, 아름다운 가게 전국 대표 등을 역임했다.


환경운동은 그가 처음으로 시작해 지역에 환경운동의 씨앗을 뿌리기도 했으며, 아름다운재단도 현 박원순 서울시장과 공동대표를 맡으며 화제를 낳기도 했다.


민간 차원의 남북 교류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광주·전남 남북교류협력협의회 상임대표와 광주·전남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상임대표 등을 맡았으며, 현재는 광주·전남 6·15 공동준비위원회 상임대표를 맡고 있다. 이를 계기로 북한 온정인민병원에 안과장비를 기증하고, 백내장 무료 수술을 해주기도 했다.


윤 후보는 또 인권 운동가로도 잘 알려져 있다. 현재 아시아인권위원회 이사를 맡고 있고, 국가인권위원회 정책 자문위원 활동을 했으며, 광주 국제교류센터 이사장도 지냈다. 특히 5·18 기념재단 창립이사를 역임하는 등 1980년 5·18 이후 '광주정신'의 세계화에 온 힘을 쏟아온 인물로 꼽히고 있다.


이밖에 기아자동차 광주공장 경영자문위원과 (사)광주·전남 비전 21 이사장으로 활동하는 등 지역경제발전과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기아자동차의 전신인 아시아자동차가 부도났을 때 회생을 위해 뛰었던 윤 후보의 노력과 기아자동차 광주공장에서 생산된 ‘쏘울’1호차를 구입한 것도 그의 지역사랑을 읽을 수 있는 일화다.


일부에서는 윤 후보의 행정 경험 부족을 이야기하지만 큰 염려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행정기관 경력은 없지만 그 동안 각종 시민단체를 이끌어오면서 원만한 조직운영경험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한국YMCA 전국연맹 이사장 등의 전국조직 통솔의 경험 등은 인정받고 있다. 또 여야 등 정치권을 비롯해 시민사회 등 다양한 계층의 인사들과의 인맥도 넓다. 이런 점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례에 비춰 볼때도 크게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


윤 후보는 현재 91세의 아버지와 역시 94세의 장모를 한 집에 모시고 봉양하는 사실도 화제를 낳고 있다. 윤 후보는 두 어른을 14년째 모시고 있다. 윤 후보는 평소 대외관계에서 만나는 사람의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겸손한 자세로 대하는 태도로도 유명하다. 그의 이런 태도와 노부모를 모시는 효행이 관련있다는 평이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