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에 장문의 글 남겨 큰 반응 일으켜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광주는 역사의 고비에서 항상 미래를 선택했다며 윤장현 광주시장 후보의 승리를 응원하는 장문의 글을 남겨 큰 반응을 일으키고 있다.

이날 박 후보는 윤장현 선배님으로 시작하는 글에서 "지금의 선배님을 생각하면 예습할 틈도 없이 선거에 뛰어 들어 호된 신고식을 치렀던 3년전 저의 모습이 생각난다선배님께서 살아오신 길을 누구보다 잘 알고 계실 광주시민들은 현명한 선택을 하실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지난 26개월동안의 시정을 하면서 배운게 있다면 답은 시민에게 있고 시민은 언제나 옳다 라는 것이다선배님께서도 흔들리지 마시고, 오직 광주시민만 보고 가시라는 말씀 감히 드립니다. 아마도 이미 선배님은 그렇게 시민들 속에 계실 것이다고 적었다.

이어 박 후보는 우리 둘 다 마지막까지 겸손한 자세로 최선을 다해서 선배님은 광주에서, 저는 서울에서 나란히 당선되어 속도가 아닌 방향을, 외형적 성장이 아닌 시민의 행복을 중요시하는 시정을 펼치며, 함께 협력할 수 있기를 바란다선배님의 승리를 응원한다고 끝을 맺었다.

 

다음은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윤장현 후보 승리 응원 글 전문

 

윤장현 선배님,선거운동 하시느라 많이 바쁘고 고되시죠?그러면서도 하루하루가 설레고 꽉 찬 느낌이시지요.지금의 선배님을 생각하면, 3년 전 저의 모습이 생각납니다. 정치라는 것을 예습할 틈도 없이 선거에 뛰어들면서 호된 신고식을 치렀던 기억이 어제인 듯 생생합니다.제가 살아온 길 전체를 매도당할 때는 참 견디기 어려웠습니다. 하지만 시민들께서는 저를 믿어주셨고, 그 믿음이 저를 당선시켰습니다.제가 26개월의 시정을 비교적 성공적으로 마치고, 지금 재선에 도전할 수 있었던 것도 바로 그 시민들의 믿음 덕분입니다....그리고 이번 선거에서 네거티브선거를 일절하지 않고 유세차 없는 조용한 선거를 통해 선거문화를 바꾸어보겠다고 결심한 것 역시 시민들의 믿음 덕분입니다.누구에게도 선거는 쉽지 않습니다.저 역시 일분일초를 아끼며 절박한 마음으로 시민들을 만나고 시민곁으로 가는 노력을 하고 있지만 여전히 아쉽고 부족합니다.그곳의 상황을 잘은 모르지만 선배님께서 살아오신 길을 누구보다 잘 알고 계실 광주시민들은 현명한 선택을 하실 것으로 저는 믿습니다.광주는 역사의 고비에서 항상 미래를 선택했습니다. 제가 지난 26개월의 시정을 하면서 배운게 있다면 답은 시민에게 있고 시민은 언제나 옳다라는 것입니다.선배님께서도 흔들리지 마시고, 오직 광주시민만 보고 가시라는 말씀 감히 드립니다. 아마도 이미 선배님은 그렇게 시민들 속에 계실 것입니다.우리 둘 다 마지막까지 겸손한 자세로 최선을 다해서 선배님은 광주에서, 저는 서울에서 나란히 당선되어 속도가 아닌 방향을, 외형적성장이 아닌 시민의 행복을 중요시하는 시정을 펼치며, 함께 협력할 수 있기를 바라겠습니다.선배님의 승리를 응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 ‘넬슨 만델라의 날’ 기념식 광주에서 개최키로 idryoon 2014.06.28 2166
60 윤장현, 공약 사업 국비 확보 나서 idryoon 2014.06.26 1479
59 “전통시장, 구경과 구매가 만나는 관광명소로” idryoon 2014.06.23 1512
58 민선6기 방향 ‘더불어 광주’로 정해 idryoon 2014.06.23 1512
57 윤장현 당선인 “현장에 답 있다” idryoon 2014.06.19 1434
56 당선인, 관사 사용하지 않고 자택 이용 idryoon 2014.06.12 1346
55 윤장현, “깨어있는 한 표가 광주를 바꿉니다” idryoon 2014.06.03 9907
54 “광주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선거 치르겠습니다!” file idryoon 2014.06.02 10699
53 “여성의 존중받는 삶, 좋은 일자리에서 나옵니다” idryoon 2014.06.02 9636
52 강운태 무소속 광주시장 후보의 ‘경거망동’에 대한 입장 idryoon 2014.06.01 10987
» 박원순 후보 “윤장현 후보 승리 응원합니다” idryoon 2014.06.01 9374
50 “마지막 주말 고비로 급반전 성공” idryoon 2014.06.01 9402
49 “네번째 묻는다. 80년 5월의 행적을 밝히라” file idryoon 2014.06.01 9338
48 일부 언론의 ‘사전 선거운동 혐의 고발’ 관련기사에 대한 반론 idryoon 2014.06.01 9611
47 ‘아이안과’ 부동산 관련 일부보도 사실무근임을 밝힘 idryoon 2014.05.31 10978
46 “네번이나 집 나간 며느리를 어찌할 것인가!” idryoon 2014.05.31 9357
45 "이용섭 전 후보를 지지했던 분들에게" idryoon 2014.05.30 9305
44 강운태 무소속후보는 공직자 재산신고 시 누락된 20억 뭉칫돈의 형성과정을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 file idryoon 2014.05.29 9651
43 “새정치에 민심이 쏠린다” 윤장현 후보 지지선언 ‘봇물’ file idryoon 2014.05.29 9359
42 “동문서답하지 말고 80년 5월 행적을 밝히라” idryoon 2014.05.28 9907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 4 Next ›
/ 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로그인박스 닫기